황상정 시인, 첫 시집 ‘홀로 선 지팡이’ 출간

2020-06-24 15:29 출처: 월간 시사문단사

황상정 시인 시집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6월 24일 -- 황상정 시인이 첫 시집 ‘홀로 선 지팡이(140P/1만2000원/그림과책)’를 출간했다. 황상정 시인은 월간 시사문단에서 정식 데뷔한 작가이다.

이 책은 전액 문화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창작 지원금을 받아 발간됐다.

교통사고를 당하고 중증 장애 2급 환자가 된 것은 불운의 교통사고로부터 시작됐다. 그 후 황상정 시인은 정식 시인이 돼 이번에 첫 시집을 출간했다. 즉, 그는 시인이 돼 새롭게 태어난 것이다. 일반 시인도 시집을 내는 것이 힘든 일이다. 그러나 그는 과감하게 첫 시집을 엮어냈다.

첫 시집 자서에서 황상정 시인은 이렇게 말했다.

"천둥벼락 치는 어두컴컴한 긴 터널을 지나온 지 어느덧 십 년이 지났습니다.

교통사고 후 그 후유증으로 인한 우측 편마비의 뇌 병변과 우측 하지 절단의 고통을 겪으면서 수없이 울었으며 수많은 안 좋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삼 년의 병원 생활 후 퇴원을 하고 오 년의 세월 동안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에 원치 않는 몸부림도 쳐보았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저에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글을 쓰면서 하얀 도화지에 살아있는 꽃과 나비를 그려 넣고자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했습니다.

오늘 이날이 중증 장애인이 된 후 처음으로 느껴보는 최고의 순간이고 기쁜 날입니다. 잘 걷지도 못하는 저는 늘 하늘을 날아다니고 싶은 꿈을 꾸면서 살아왔습니다."

한편 시집을 엮은 손근호 문학평론가는 추천 내용을 아래와 같이 남겼다.

'황상정 시인의 시는 고뇌와 사랑, 의지 인내 그리고 독자에게 전해 주고 싶은 말이 담긴 작품들로 구성돼 있다. 결국 그의 시는 우리의 삶에 시는 아프고 작은 것보다 보듬어 안아주고 싶은 것을 전해준다는 점을 말해준다. 부족한 여유가 아니라 넘치는 희망이 시에 배어 있다. 시집을 받고 읽는 독자는 황상정 시인의 시 세계를 통해 한 줌 여유로운 마음을 품을 수 있을 것이다.

황상정 시인의 아픈 현실 세계를 비추어 보면 진정 아플 수 있는 상황이지만 그 시인만의 정신세계는 자유로운, 단단히 서 있는 지팡이로서 황상정 시인의 시 세계를 보여준다.'

한편 황상정 시인은 현재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이기도 하다.

황상정 시인의 약력은 그가 얼마나 문학을 사랑하는지 보여준다.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출생
서울디지털대학교(SDU) 문예창작학과
장애인복지신문사 제1회 장애수기 공모 당선
제10, 11회 임윤지당 얼 선양 문예작품 공모 당선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 회원
빈여백 동인
한국문인그룹 회원
한국장애예술인협회 회원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예술인 작가
2018·2019년 제8, 9회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
2018·2019년 제8, 9회 북한강문학제 시화전 출품
2018년 MBC 강원365(문학 방송) 출연
2019년 SBS 강원방송(특집 방송) 출연
<공저>
‘봄의 손짓’(제14, 15회)
‘샘터문학, 컨버젼스’(제4, 5, 6, 7집)

월간 시사문단사 개요

월간 시사문단사는 한국문단에 문학 뉴스를 전하고 있는 종합중앙순수문예지로서 한국문학에 정평있는 잡지사로 현재 10만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성 문인은 현재 1800여명이 소속작가로 활동 중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