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 문학공원, 끊임없는 도전정신 김면희 시인의 첫 시집 ‘달력의 이면’ 출간

2019-06-20 11:03 출처: 도서출판 문학공원

김면희 시인의 첫 시집 달력의 이면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20일 --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충청남도 보령시 미산면 남심리 출생하여 동서울대학교 졸업하고 계간 ‘스토리문학’으로 등단한 김면희 시인이 첫 시집 ‘달력의 이면’을 상재했다고 밝혔다.

김면희 시인은 아직 젊은 생각을 갖고 끊임없이 도전한다. 그의 끊임없는 도전정신은 젊은이들을 능가한다. 늦은 나이에 동서울대학교를 졸업했다는 것이 놀랍고, 그가 그렇게 많은 자격증과 수상경력이 있는 것도 놀랍다.

김면희 시인의 시를 크게 네 가지로 요약하면 첫 번째 대상에 대한 심오한 관찰이다. 김면희 시인은 고매한 대상이든 하찮은 대상이든 구분하지 않고 어떤 대상이든 시적 대상으로 여기고 관찰하고 들여다보는 자신만의 잣대를 들이댄다.

두 번째 대상에 대한 철저한 반성이다. 더 잘할 수 있었음에 간과했던 과거에 대한 철저한 반성을 통해 자신을 더욱 새로운 나로 발전시켜나간다. 세 번째, 가족에 대한 특별한 사랑이다. 김면희 시인은 부모님과 배우자, 자식에 대하여 특별한 사랑의 눈을 가지고 있어 케어하고 음식을 만들어 먹이는 것 말고 정신까지 공급한다.

네 번째로는 하나님에 대한 무조건적 경외심이다. 김면희 시인은 빠짐없이 교회와 새벽기도에 나가며 하나님의 말씀을 공경하고 순종하며 삶의 일부로 받아들임으로써 순종하고 봉사하는 자의 행복을 문학으로 형상화하고 있다.

김순진 문학평론가는 “김면희 시인이 평생을 살아오면서 이렇듯 심오하고 깊은 문학적 감수성을 가질 수 있게 된 원인과 이토록 정이 넘치는 인간미를 가지게 된 이유는 그녀가 평생 신앙을 가지고 공부하는 마음, 봉사하는 마음으로 살아왔기 때문”이라며 “그녀가 끊임없이 도전해온 이 도전정신의 밑바탕에는 하나님께서 모두 뒤를 봐주시니 걱정 없이 행하리라는 자신감이 뒷받침하고 있다. 나는 김면희 시인이 행하고 있는 일련의 도전은 학문의 최선이자 시정신의 본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면희 선생은 열정의 소유자다. 그녀는 계간 <스토리문학>으로 등단했을 뿐만 아니라,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 시창작과정에 등록해 지금도 2년째 전철을 몇 번씩 갈아타고 강의실을 찾아와 시창작강의를 듣는 열정을 보이고 있다. 김면희 시인이 도전해온 분야는 한 두 가지가 아니다. 그녀는 이미 서예와 민요를 배웠을 뿐만 아니라 보육교사 자격증 취득, 꽃꽂이 1급교사 자격증 취득, 동화구연지도자, 유아성장마사지사 2급에 요양보호사 자격증까지 취득하는 등 끊임없는 도전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그녀는 현재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스토리문인협회 회원, 솔향수필문우회 회원, 문학공원 동인 등으로 활발한 문학활동을 하고 있다.

시집은 152페이지로 정가 1만원이다.

도서출판 문학공원 개요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문학관련 전문출판사로서 계간 스토리문학을 15년째 발행해 오고 있으며, 한국스토리문인협회라는 단체의 출판사이다. 대표 김순진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은평예총 회장, 은평문인협회 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시창작을 강의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